언론보도

[경남신문] 두통

[의료칼럼] 두통

 

fad556656e2269896dac68a33a17baa1.jpg

김성희 창원파티마병원 신경과 과장

두통은 전체 인구의 90% 이상에서 평생 한 번 이상 겪는 매우 흔한 증상이다. 대부분 문진을 통해 진단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사람마다 매우 다양하게 호소하는 두통 증상을 표준화하여 문진하는 것이 의사들에게 큰 숙제다. 문진 시 증상의 양상, 빈도, 지속시간, 동반 증상, 증상 기간 등을 구체적으로 물어보게 되는데 환자들은 막연히 아프다고 호소하는 증상을 세밀하게 말하다가 스스로 두통의 발생 요인 등에 대해 알아가는 경우도 있다. 두통은 대개 뇌내에 특별한 문제없이 발생하는 일차성 두통과 뇌내에 문제가 있는 이차성 두통이 있다.

 

일차성 두통에는 긴장성 두통, 편두통, 군집성 두통, 후두신경통, 기타 원인 미상의 두통이 있으며 발생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져 있지 않다. 가장 흔한 긴장성 두통은 머리 전체에 띠를 두른 듯한, 혹은 뒷목이 당기는 듯한 증상으로 대개 다른 동반 증상이 없다. 일반진통제에 반응이 좋으며 간헐적으로 호전과 악화를 반복한다. 편두통은 젊은 여성에게 흔히 발생하며 대개 편측으로 발생한다. 박동성 두통으로 오심, 구토 등의 증상이 동반되며, 빛이나 소리에 과민해지는 양상을 보인다. 눈앞이 수 분간 보이지 않는 시야 장애나 감각 이상, 후각 이상 등의 전조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군집성 두통은 대개 젊은 남성에게 흔하며 주로 밤에 발생한다. 편측으로 극심한 통증이 1~2시간 지속되고 눈물, 결막충혈, 콧물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후두신경통은 주로 편측으로 목 뒷부분이나 귀 뒷부분, 측두엽 부위에 바늘로 쑤시는 듯하거나 전기가 오는 듯한 1~2초 이내의 극심한 통증을 호소한다. 피부를 만지거나 머리카락을 만질 때도 두통이 발생한다고 호소하기도 하는데 대개 일반진통제로 호전되지 않아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내원하지만 적절한 약물을 처방하며 호전된다.

 

일차성 두통은 뇌 내 이상이 없어 위험이 있는 두통은 아니지만 이차성 두통은 치료 없이 방치하면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 이차성 두통은 외상, 종양, 감염, 출혈, 혈관 이상, 약물, 고혈압, 부비동염 등에 의해 발생하는 두통이다. 뇌종양에 의한 두통은 주로 뇌압 증가에 의해 발생하며 아침에 증상이 심하다. 오심, 구토를 동반하고 같은 부위에 두통이 수개월 지속된다. 감염으로 인한 두통에는 뇌수막염이나 뇌염 등이 있을 수 있으며 대개 바이러스, 세균, 결핵균 등에 의한 감염이나 자가 면역 이상으로 발생한다. 뇌출혈로 인한 두통은 외상이나 뇌의 충격 후 발생하거나 뇌압을 올리는 경우(운동, 배변, 성행위, 과도한 육체적 활동) 순간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운동이나 복압을 높이는 상황에서 발생한 극심한 두통은 반드시 빠른 시간 내에 병원 진료가 필요하다.

 

두통은 매우 흔하고 대개는 문제가 되지 않는 일차성 두통이지만 다음과 같은 경우 신경과 진료를 받고 검사해보는 것이 좋다. 6개월 이상 지속되는 두통이 있거나 운동, 신체활동 중 혹은 수면 중에 발생하는 극심한 두통, 기상 시 두통이 심해지는 경우, 오심이나 구토, 발열, 마비 증상, 구음장애, 복시, 감각 이상 등이 동반되는 경우, 평생 느껴보지 못한 심한 두통이 발생한 경우, 50세 이상에서 처음 두통이 발생하는 경우, 수일이나 수 주 동안 두통이 점점 심해지는 경우이다.

김성희 창원파티마병원 신경과 과장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게시판 목록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낚자 조회수로 구분하여 나타내는 표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1 [경남신문] 새벽마다 가슴 쥐어짜는 고통땐 '의심' 관리자 12-11 13
230 [노컷뉴스] 창원파티마병원, 1천여 포기 사랑나눔 김장봉사 관리자 12-11 16
229 [경남신문] 라이온스 355-C지구 제4A·B지역, 차량 2대 등 4000만원 전달 관리자 11-30 31
228 [경남신문]박기원 기자의 '러브위더스' 동행취재 (창원파티마병원 마상혁·한양천·최승휘 과장 베트남 의료봉사) 관리자 11-30 40
227 [경남신문] 두통 관리자 11-26 64
226 [경남신문] 밥먹을 때마다 '욱신'… 아래턱 통증 원인은? 관리자 11-26 92
225 [경남연합일보] 파티마갤러리가 건내는 '가을의 위로' 관리자 11-08 77
224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파티마사랑기금 전달…저소득아동 지원 관리자 10-31 109
223 [의학신문] 창원파티마병원, 호스피스의 날 기념 캠페인 관리자 10-31 89
222 [경남신문] 숨 차고 기침 난다고 감기로 오해 마세요 '특발성 폐 섬유화' 관리자 10-29 128
221 [경남신문] 면역항암제 관리자 10-29 91
220 [경남도민일보] 이른 포만감·속쓰림 3개월 이상 지속됐나요? 관리자 10-26 106
219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개원 50주년 파티마 건축기금모금 바자회 개최 관리자 10-19 99
218 [경남신문] 위암 가족력 있을땐 1년마다 위 내시경 받아야 관리자 10-08 144
217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간호사회, 천사데이 봉사 실시 관리자 10-05 139
216 [의학신문] 창원파티마갤러리, 윤병성 화가 개인전 관리자 10-05 102
215 [경남신문] 창원 파티마갤러리서 정정숙 개인전 ‘꽃이 피네’ 관리자 09-19 141
214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저소득아동 '꿈 실현 공부방 만들기' 봉사 관리자 09-19 136
213 [경남신문] 영아 혈관종 관리자 09-11 230
212 [경남신문] 절골술 관리자 08-28 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