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경남신문] 한여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지키려면

건강칼럼 - 한여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지키려면

 

96799ff349a954b17b3e565913596621.jpg

 


김현지 창원파티마병원 피부과 과장



● 자외선이 피부에 미치는 영향= 자외선은 피부 노화의 가장 큰 주범으로 피부가 붉어지는 홍반성 반응과 일광 화상, 색소 침착 반응을 일으키기도 하고, 소위 검버섯이라 하는 지루각화증과 같은 양성종양이나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악성흑색종과 같은 피부암이 발생하기도 한다.

 

● 자외선이란=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UVA, UVB, UVC로 나뉜다. 이 중 지구의 표면까지 도달해 인간의 피부에 파고들어 문제를 일으키는 자외선이 바로 UVA, UVB이다. UVA의 파장은 320~400nm, UVB의 파장은 280~320nm로, UVA는 파장이 길어서 구름과 비, 유리창과 같은 장애물도 잘 통과하기 때문에 비구름 등의 날씨와 관계없이, 또 계절과 관계없이 일정하게 존재하며, 실내에 있더라도 햇볕이 드는 곳이라면 자외선A의 영향을 받게 된다. 이것이 여름이든 겨울이든, 혹은 비가 오는 날이든 흐린 날이든 항상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하는 이유다. 또한 UVA는 UVB보다 피부의 더 깊은 층까지 침투해 피부 탄력의 저하와 주름을 발생시키고, 색소침착, 피부암을 일으킨다. UVB는 UVA보다는 피부 바깥쪽에 작용을 하며 지상에 도달하는 양 또한 UVA보다는 적지만 홍반 발생 능력이 UVA의 1000배 정도로 강력한 자외선으로 홍반과 화상 등을 일으키고 역시 피부암을 유발할 수 있다.

 

● 자외선 차단제의 차단지수와 도포량= 결론적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구입할 때에는, 용기에 기재된 UVA, UVB 모두에 대한 자외선 차단 지수를 확인하고 구입하는 것이 현명하다. UVA에 대한 차단 지수는 PA(protection factor of UVA), 그리고 UVB에 대한 차단 지수는 SPF (sun protection factor)로 표시하고 있는데, PA는 숫자가 아닌 +등급으로 차단 효과를 나타낸다. + 개수가 많고 숫자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은 것을 의미한다. 일상생활 시에는 SPF 15, PA ++ 정도이면 적당해 가장 보편적으로 무난하게 사용되는 차단제이며, 장기간의 야외활동이나 바닷가, 또는 미용시술 후 철저한 차단이 필요할 때에는 SPF 30 이상, PA ++ 이상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차단지수가 높을수록 자외선 차단제의 차단력이 더 높음을 의미하지만, 수치가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효능 차이는 크지 않아 SPF 30와 SPF 50 간 자외선 차단율 차이는 1%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SPF 50 이상에서는 더 이상 자외선 차단율 간 의미 있는 차이가 없으므로 한국에서는 최대 표시 가능한 SPF를 50으로 규정하고 있다. 차단지수가 높을수록 더 다양한 성분이 들어있어 알레르기 피부염 유발 가능성이 있으므로 차단지수가 높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며, 외출 후에는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에 남아 있지 않도록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

 

피부에 흡수될 때까지 시간이 필요하므로 외출 20~30분 전에 바르는 것이 권장되며, 차단지수가 높은 제품이라 할지라도 2~3시간이 지나면 남아있는 차단제의 양이 점차 감소하므로 제품을 다시 한 번 덧바르는 것이 권장되고, 땀을 흘리거나 수영을 할 때는 더 자주 바르는 것이 좋다. 한 번 바를 때에는 성인 여성 얼굴 기준으로 단위면적당 2mg/㎠ 정도로 충분히, 즉 오백원짜리 동전 크기, 혹은 두 번째 손가락의 첫 번째 마디만큼 짜서 얼굴 전체에 바르는 것이 권고된다. 

 

● 자외선 차단제의 종류=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을 막는 필터 성분이 화학적 차단 성분이냐, 물리적 차단 성분이냐에 따라 유기성(화학적) 자외선 차단제, 무기성(물리적) 자외선 차단제로 나눌 수 있다. 

 

먼저 유기성(화학적) 자외선 차단제는 유기물질들이 화학적 방법으로 자외선을 흡수시켜 소멸시키는 것으로, 백탁 현상이 적고 발림성이 좋아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지만, 유기물질이 자외선을 흡수해 열에너지로 분산시키는 과정에서 나온 부산물이 자극반응이나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 그러므로 민감성 피부에는 유기성 자외선 차단제보다 무기성(물리적) 자외선 차단제가 더 적합하다. 무기성(물리적) 자외선 차단제는 티타늄디옥사이드나 징크옥사이드 같은 무기물질들이 피부 표면에서 물리적으로 자외선을 산란시켜 화학반응 없이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다. 자극이 적다는 장점이 있지만, 다소 건조해질 수 있다. 따라서 지성피부가 사용 시에는 덜 번들거리기에 더 편안함을 느낄 수 있지만, 건성 피부의 경우 미리 보습제를 충분히 사용하거나, 보습 성분이 보강된 제품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발랐을 때 얼굴이 하얗게 보이는 백탁 현상이 대표적인 단점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분산 기법을 적용해 백탁현상을 최소화한 무기성 자외선 차단제들도 개발돼 있다. 

 

최근에는 유기와 무기를 적정 비율로 혼합하여 각각의 장점을 결합한 혼합 자외선 차단제가 가장 많다. 각각 피부 발림성이나 자극 등의 면에 있어서 차이가 나기 때문에 본인의 피부 유형에 적합한 제형을 선택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여드름이 잘 생기는 예민한 피부는 피지조절과 항염 성분, 그리고 진정성분이 보강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한여름, 자외선이 많이 내려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는 가급적 외출을 피하고, 외출 시에는 챙이 넓은 모자나 양산, 선글라스, 긴 소매 옷 등의 도구도 함께 이용하자. 구름이 많은 날에도 지면에 도달하는 자외선의 양은 맑은 날의 약 50~70%는 존재하므로 자외선 차단제의 사용을 잊어서는 안 되며, 특히 옷으로 잘 가려지지 않는 얼굴과 목, 손등 부위는 더욱 철저히 발라 줘야 한다. 3시간마다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르는 것만 기억하여도 피부 노화와 피부암 발생의 위험이 줄고 밝고 맑은 피부톤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게시판 목록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낚자 조회수로 구분하여 나타내는 표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9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개원 50주년 파티마 건축기금모금 바자회 개최 관리자 10-19 21
218 [경남신문] 위암 가족력 있을땐 1년마다 위 내시경 받아야 관리자 10-08 34
217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간호사회, 천사데이 봉사 실시 관리자 10-05 54
216 [의학신문] 창원파티마갤러리, 윤병성 화가 개인전 관리자 10-05 38
215 [경남신문] 창원 파티마갤러리서 정정숙 개인전 ‘꽃이 피네’ 관리자 09-19 68
214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저소득아동 '꿈 실현 공부방 만들기' 봉사 관리자 09-19 67
213 [경남신문] 영아 혈관종 관리자 09-11 127
212 [경남신문] 절골술 관리자 08-28 142
211 [경남신문] 척추 후만증- 척추 S라인 지켜야 허리건강 지킬 수 있어요 관리자 08-16 213
210 [쿠키뉴스] 창원파티마병원, 이심전심 친절캠페인 전개 관리자 08-13 202
209 [경남도민일보] 창원 파티마병원 갤러리, 임채광 개인전 '영감의 순간' 관리자 08-08 172
208 [아시아투데이] 창원파티마병원, 이현정 개인전 '아침산책 Ⅲ - 생명이 빛나다' 전시 관리자 08-08 181
207 [경남신문] 한여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지키려면 관리자 07-30 201
206 [경남신문] 생리컵 시대 관리자 07-25 286
205 [경남신문] 물놀이 안전사고 대처법 관리자 07-03 294
204 [경남신문] 불치병 오해받는 간질, 약물로 치료 가능해요 관리자 06-12 363
203 [경남연합일보] 파티마갤러리, 이미혜 작가 개인전 활짝 관리자 06-04 357
202 [아시아투데이] 창원파티마병원,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 7년 연속 1등급 관리자 06-04 347
201 [아시아뉴스통신] 창원파티마병원, 창원시보건소와 함께 '시민건강 아카데미' 운영 관리자 05-29 409
200 [경남신문 기획기사] 혈압·이상지질혈증 낮을수록 심혈관 건강해진다 관리자 05-17 399